택배기사 김우빈, "그 사장님 꼭 잡아낼 것" '분노' 폭발

자세한 내용은 아래 URL을 통해 확인하세요! 

택배기사 김우빈, "그 사장님 꼭 잡아낼 것" '분노' 폭발

사진=유튜브사진=유튜브

40만원에 80벌 착장을 시킨 사장님은 제가 꼭 잡아내야할 것 같아요.”

배우 김우빈은 최근 유튜브 채널에서 출연하여, 특별한 애정을 가지고 자신의 후배들을 언급했다. 17일에 서울 종로구 소격동에서 진행된 넷플릭스 '택배기사' 공개 기념 인터뷰에서 김우빈은 "만약 그 사장님이 이 기사를 보신다면 자신의 행동에 대해 반성하시고 모델들의 가치를 더 인정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강조했다.

김우빈은 해당 방송에서 후배들과의 만남을 회상하며 "노하우를 전달하는 것은 좋은 일이다. 후배들과 오랜만에 만나서 가장 크게 느낀 점은 '나도 이제 아저씨가 되었구나'라는 것이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서 "그때 만났던 분들은 빛나는 친구들이 있었다.  그들이 지치지 않고 즐겁게 행복하게 일할 수 있기를 응원한다"라고도 덧붙였다.

사진=인스타그램사진=인스타그램

이전에 김우빈은 어릴 적 꿈이 지도자가 되는 것이었다고 언급한 적이 있었다.  김우빈은 "모델일을 하면서 아르바이트로 워킹을 가르쳤다. 그 때의 기억이 매우 좋았다. 제자라고 할 수는 없지만, 그 중 한 명은 데뷔를 하게 되었는데, 그것이 큰 감동을 주었다. 앞으로 어떤 일을 하게 될지는 알 수 없지만, 기회가 있다면 거부하고 싶지 않다"라고 전했다.

김우빈은 후배들을 비롯하여 주변 사람들까지 잘 챙긴다는 평판으로 유명한데, 최근 SNS에서 '택배기사' 액션 배우들을 태그하고 응원하는 게시물을 올려 화제가 되기도 했다.

김우빈은 "감사한 마음을 한 번 더 전하고 싶어서"라며 "이들은 뛰어난 실력을 가진 분들인데, 작품을 준비하시는 다양한 분들이 정보를 얻어가시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이런 게시물을 올렸다"고 설명했다.

김우빈은 지금까지 주로 강렬한 역할을 맡아왔지만, 전문직에 대한 욕심도 품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전문직, 싸움 못하는 역할도 도전해보고 싶다"며 "항상 준비되어 있다"고 말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건강검진 받으세요" 김우빈, 한 마디에 담긴 의미

사진=인스타그램사진=인스타그램

 

배우 김우빈은 인터뷰를 할 때마다 마지막으로 항상 언급하는 멘트가 있다. 그 멘트는 "건강 검진 꼭 받으세요"이다. 이는 누구나 할 수 있는 말이지만, 김우빈이 이 말을 할 때는 그 힘이 더해지게 된다.

김우빈은 2017년에 최동훈 감독과 함께 영화 '도청'을 준비하던 중, 비인두암 진단을 받아 투병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모든 연예계 활동을 중단하고 치료와 회복에 전념했으며, 다행히 상태가 점차 호전되었다. 그리고 2019년 11월에 더욱 건강한 모습으로 복귀할 수 있었다.

김우빈은 최근 '택배기사' 관련 인터뷰에서 "내가 휴식 기간 동안 가장 감동받은 말을 하나 꼽자면, '우빈 씨, 나도 어떤 암이었는데 지금은 건강해졌어'라는 말이었다"라며 "또한, '우빈아, 내 아내도 유방암 3기였는데 걱정하지마'라는 말도 있었다. 인터넷에서 좋지 않은 이야기들을 많이 접했기 때문에 상처를 받고 걱정했었는데, 이런 개인적인 이야기를 들으며 큰 힘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김우빈은 스스로 응원과 격려를 받아 힘을 얻은 결과, 자신의 건강에 대한 중요성을 더욱 강조하고 있다. 그는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건강을 잘 유지하고 열심히 일하는 것이다. 그렇게 하면 비인두암 환우들에게도 '더 힘이 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라며 "그때 처음으로 가족 이외에도 다른 존재가 힘이 될 수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 몸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도 블로그에 남겨주시는 응원글을 보며 '건강해져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것이 희망이었다. 더욱 열심히 건강을 관리하고 많은 분들이 힘을 얻으셨으면 좋겠다"라고 진심을 전했다.

현재까지 김우빈의 건강 상태는 국민적인 관심사가 되었으며, 투병 이후의 삶은 완전히 변화했다. 배우로서의 활동에 중점을 두는 것보다는 인간 김우빈의 삶에 집중하고 있다.

"아프고 나서 속상했던 점은 나한테 일이 전부였더라. 쉴 때도 일 생각만 하고, 내 삶이 거의 없었다. 그래서 '만약 돌아갈 수 있다면 날 찾아야지'라고 생각했다"며 "지금은 내 삶이 더 중요하다. 배우는 직업이라고 생각한다. 예전에는 밤 신을 찍기 위해서 거기에 맞춰 밤낮을 바꾸고 컨디션을 조절했다. 전부 일에 지장을 안 주려고 그랬다. 하지만 현재는 최대한 내 삶을 찾으려고, 일에 지장을 주지 않는 선에서 루틴을 깨지 않는다"며 워라밸을 유지한다고 했다.

 

34세 김우빈, ♥신민아와 결혼 임박?…"35세쯤" 발언 재조명

사진=트위터사진=트위터

신민아와 김우빈의  2023년 결혼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2022년 12월 KBS 2TV의 '연중 플러스' 방송에서는  송년 기획으로 '2023년에 결혼할 것 같은 연예계 장수 커플'을 선정했는데, 신민아와 김우빈 커플은 그 중에서도 스타 5위로 뽑혔다. 이를 통해 이들의 결혼에 대한 기대와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것이다.

이 방송에서는 2014년 광고 촬영을 통해 만나 연인으로 발전한 신민아와 김우빈을 소개했다. 그들은 2015년에 열애를 인정했고  7년간 이어온 연예계 대표 커플로 소개했다.

2017년 김우빈은 비인두암 진단을 받았고, 그 동안 신민아는 투병 기간 동안 김우빈을 지켜주며 간병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후 김우빈은 2019년에 완치 판정을 받고 다시 활동을 시작했으며, 최근에는 두 사람이 함께 여행을 간 모습이 포착되어 화제가 되었다.

연중 플러스 방송에서는 새해에 이들의 결혼 가능성을 언급하며, 김우빈의 과거 영상을 공개했다. 당시 김우빈은 결혼 시기 등에 대한 질문에 "대략 35세 정도"라고 답변하며 "저는 항상 친구 같은 남편이자, 친구 같은 아버지가 되고 싶은 마음이 있다. 부모님도 그렇게 하셨다"라고 말했다. 김우빈이 새해에 35세를 맞이하는 만큼, 이들의 결혼 소식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관련기사
0 Comments

>> 대출 가능한곳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