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동안' 조갑경♥️홍서범, '이혼' 안하는 이유 공개에 팬들 폭소

자세한 내용은 아래 URL을 통해 확인하세요! 

'역대급 동안' 조갑경♥️홍서범, '이혼' 안하는 이유 공개에 팬들 폭소

'역대급 동안' 조갑경♥️홍서범, '이혼' 안하는 이유 공개에 팬들 폭소

가수 홍서범(65)이 그의 아내, 조갑경(56)이 그와 이혼하지 않는 동기를 공개했다.

홍서범은 최근 17일에 방송된 SBS 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 출연, 그의 일상생활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홍서범이 당구와 배드민턴을 즐기는 동안 조갑경이 일을 하는 모습을 본 맘카페 사용자들로부터 비난을 받았다. 그에 대해 홍서범은 "나는 무엇이 잘못된 것인가. 젊은 시절에 많이 일하고 많은 돈을 벌었다. 이제는 나의 즐길 시간이다."라고 확신에 찬 답변을 했다.

이상민은 홍서범에게 "동호회만 6개고, 전부 회장이라서 운영비를 다 낸다고 하시더라"고 물었고, 홍서범은 "그래서 돈을 못 모았다. 그래도 빚은 없다"라고 답했다.

가수 홍서범(65)이 '조갑경(56)이 그를 살리지도 죽이지도 못하면서 돌봐주는 것'이라는 댓글에 대한 답변을 밝혔다. 그는 "아니면 어떻게 하지? 아내는 나에게 약속을 했다. 그녀는 내가 아무리 싫어도 멋진 사람이라고 말하며, 내가 이 생을 마감할 때까지 나를 돌볼 것이라고 말했다."라고 말했다.

또한 홍서범은 조갑경이 둘째 아이를 출산하는 동안 자신이 게임을 하고 있었다는 사실을 공개하여 관객을 놀라게 했다. "둘째 아이 출산 때였다. 그녀가 진통이 시작되어 병원에 가자고 했는데, 나는 그 때 지뢰 찾기 게임의 최고 기록을 세우고 있었다. 첫 아이 출산 경험 덕분에 이번은 그렇게 급하지 않았다. 아내가 '지뢰는 군인이 찾아야지 왜 너가 찾냐'고 말했다."라고 홍서범은 회고했다.

사진=돌싱포맨사진=돌싱포맨

그는 또한 "병원에 도착했지만, 배고픈 것을 참지 못해 식당에 갔다. 음식이 나오기도 전에 조갑경이 이미 출산했다는 연락을 받았다. 그래서 나는 음식을 조금만 먹고 서둘러 병원으로 돌아갔다."라고 덧붙였다.

김준호는 "혹시 지금 이혼 상태는 아니신가요?"라고 물었고, 탁재훈도 "당신은 이미 이혼을 세 번은 당해야 했을 것 같은데."라고 말했다.

그러나 홍서범은 "아내가 절대로 이혼하지 않겠다고 했다. 한번 헤어진 적이 있었는데, 그때 그녀가 무당에게 나에 대해 물었고, 무당이 나는 여복이 좋아서 헤어지면 더 좋은 여자를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 그 말이 마음에 걸려 그녀가 다시 나에게 연락했다."라고 밝혔다.

그는 또한 "다양한 활동을 하느라 저금을 할 수 없었다. 그래서 노후 생활이 가장 큰 걱정이었는데, 아내가 나를 절대 버리지 않겠다고 해서 그 걱정이 사라졌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불러일으켰다.

 

잘 노는 게 잘 사는 것

사진=브라보 마이 라이프사진=브라보 마이 라이프

홍서범은 전통적인 한국식 나이 계산법을 단호하게 거부하며, 자신의 실제 나이인 62세를 강조한다. 그는 쾌락적인 삶에 대한 확고한 신념을 갖고 있다.

"잘 먹고, 잘 놀고, 즐겁게 살아가자. 내게 주어진 것을 최대한 즐기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물론, 걱정이 없는 사람은 없겠지만, 걱정해도 문제가 해결되지 않잖아요. 그래서 저는 '나는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가, 아니면 이것은 나의 능력을 초월하는 것인가'를 판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봐요. 내가 해결할 수 없는 문제는 그냥 내버려두는 거예요. 그러나 해결할 수 있다면? 그럼 도전해보는 거죠."

요컨대, 그는 스트레스를 받지 않는 성격이다. 그 덕분에 그의 피부는 매우 건강해 보였고, 체중도 일정하게 유지하는 것 같았다.

"내 체질도 그런데, 그것보다는 가만히 앉아있는 것을 못하는 성격이에요. 운동도 많이 하고요. 예전에는 축구를 많이 하다가 지금은 배드민턴을 일주일에 한 번 치고요. 시간이 날 때마다 자전거를 타거나 산에 올라가는 등 활동적인 일을 많이 하다 보니 체중이 증가할 여지가 없어요. 피부도 많이 땀을 흘려서 좋아 보이는 것 같아요. 혼자서 하는 등산 같은 활동이 가장 많은 운동이 됩니다. 저는 특히 북한산을 좋아해요. 많은 코스와 함께 마음 가는 대로 왔다 갔다 할 수 있으니까요."

 

무한긍정과 힘찬 에너지, 자유로움

사진=브라보마이라이프사진=브라보마이라이프

홍서범의 성격을 보았다면, 그가 이른바 '인간 관계 정리'에 대해 이해하지 못하는 것이 어째서인지 이해가 될 것이다.

"사람들을 정리한다는 것? 그런 건 없습니다. 자연스럽게 만나게 될 사람은 만나게 되고, 만나지 않게 될 사람은 만나지 않게 되는 것이죠."

그는 여러 연예인 그룹에 참여하고 있는데, 그 수가 상당하다. 축구, 배드민턴, 등산, 당구, 자전거, 그리고 음주까지 총 6개의 그룹이다. 그 중 축구 그룹에는 50명 이상의 회원이 가입되어 있다. 그런데 활동 시간에 참여하는 사람이 있으면, 참여하지 않는 사람도 있기 마련이다. 그래서 그룹을 관리하는 후배가 참여하지 않는 회원들을 정리해야 하지 않느냐고 제안했을 때, 홍서범은 이렇게 말했다.

 

뭐든지 푹 빠져 사는 남자

사진=라디오스타사진=라디오스타

홍서범을 아는 이들은 그를 부러워한다. 인터뷰를 진행하며 그들이 왜 그를 부러워하는지 이유를 이해하게 되었다. 그는 많은 사람들이 평생 얻지 못할 수 있는, 후회 없는 자유를 가지고 있음에 대한 확신을 가지고 있었다.

"니체 형님의 말 중에서 '다시 살고 싶을 만큼 즐겁게 살아라'라는 말이 정말 좋습니다. 그 정도로 즐겁게 살아야 한다고 생각해요. 어제도 고등학교 친구들과 함께 북한산에 갔다.

다들 대기업의 CEO로 일하다가 퇴임했는데, 우리가 건강하게 살 수 있는 기간이 70대 중반까지라면, 우리에게는 이제 10년밖에 남지 않았다는 사실을 이야기하며, 이제는 아무 걱정 없이 살아봐야 하지 않겠냐고 말했다.

그러다 보니 시간이 너무 짧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래서 여행을 많이 가고 놀아야하는 것이 아닌가요? 그렇게 말하니, 그들이 '나는 매일 놀아'라고 대답했다. 그래서 제가 '그렇게 놀지 말고, 하고 싶은 일을 하라고, 빈둥빈둥 놀기만 하면 실제로 지루해'라고 대답했다. 지루함이 인생에서 가장 큰 적이라고 생각한다."

그가 지루하거나 심심해하는 모습은 상상이 가지 않는다. 아마 10년 후에도 그는 니체처럼 월든 호수로 불러들이듯, 또 다른 독특하고 독창적인 노래를 만들고 있을 것이다. 홍서범, 유쾌한 전체 예술가의 인생이 보여줄 지루하지 않은 미래를 기대해본다.

"지금 참여하지 못하는 상황은 그냥 상황이 그렇게 만든 것일 뿐이야. 만약 그들을 강제로 제외시킨다면, 제외당하는 사람들이 어떻게 느낄까? 그냥 그들을 두면, 적절한 시기에 그들이 돌아올 것이다. 언제든지 들어올 수 있도록 문을 열어 두어야 하는 게 아닌가요? 한번 인연을 맺었으면 말이죠. 그리고 그들이 참여하지 않는다고 해서 우리에게 피해가 되는 건 아니잖아요?"

그의 이런 말에 그의 후배는 무슨 말을 해야할지 알 수 없었다. 이것은 홍서범이 사람들을 대하는 태도를 잘 보여주는 사례였다. 그의 이런 태도를 바탕으로 그는 자신의 인생을 즐겁게, 자유롭게 살아가고 있다. 그의 삶은 또한 그를 알고 있는 사람들에게 큰 영감을 주고 있다. 그가 가진 이런 자유로운 정신과 사람들에 대한 배려심, 그리고 그의 삶에 대한 긍정적인 태도는 많은 사람들이 그를 본받고 싶어하는 이유일 것이다.

 

관련기사
0 Comments

>> 대출 가능한곳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