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능기부 구인 논란' 배우 김태리, 인스타 게시 후 '글 삭제'... 왜?

자세한 내용은 아래 URL을 통해 확인하세요! 

'재능기부 구인 논란' 배우 김태리, 인스타 게시 후 '글 삭제'... 왜?

사진=유튜브사진=유튜브

23일에, 배우 김태리의 소속사인 매니지먼트mmm이 '거기가 여긴가' 자막 번역과 관련된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는 "‘거기가 여긴가’의 모든 영상물에서는 광고 등 어떠한 수익도 창출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의 노력을 수익 창출에 비례시키려는 의도는 없었다고 강조하였다.

그들은 또한, "김태리 배우가 '거기가 어딘가' 프로젝트를 시작한 이후부터 현재의 영어 자막 제작 과정에 이르기까지 모두 팬들을 위한 마음에서 출발하였다"고 덧붙였다.

이후 매니지먼트mmm은 "해외의 팬들이 영상을 더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언어로 자막 번역을 도와달라는 요청도 팬들을 위한 마음에서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그들은 "저희의 부족한 점이 불편함을 초래한 점에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며 자세한 사과를 전하였다.

그들은 또한, "'거기가 여긴가' 프로젝트의 전 과정에서 부당하게 이용되는 경우가 없도록 하였으며, 지불이 필요한 부분은 적절하게 처리되었음을 보장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매니지먼트mmm은 "이 과정에서 불편을 겪은 모든 분들에게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리며, 감사의 마음을 표현하였습니다"라고 밝혔다.

 

김태리, 재능 기부 논란 왜?

사진=인스타그램사진=인스타그램

배우 김태리가 22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의 브이로그 '거기가 여긴가'의 3번째 에피소드에 대한 영어 자막을 제공하겠다고 발표하였고, 4번째 에피소드에 대한 자막도 빠르게 제공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한, 유튜브 댓글을 통해 세계 여러 국가의 팬들이 존재함을 알아차렸으며, 그들에게 자국 언어의 자막을 제공할 방법을 고민하다가 아이디어를 떠올렸다고 밝혔다.

김태리는 "자막 제작이 너무 느려서 직접 번역에 참여하고 싶은 실력있는 번역가가 있다면 '이 번역이 거긴가?' 프로젝트에 참여해주면 좋겠다"며, 이 프로젝트가 재능기부의 형태로 이루어질 것임을 알렸다.

이러한 제안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은 양식을 작성하면 그의 팀이 연락을 드릴 것이며, 자막이 완성되면 원하는 사람의 메일 또는 인스타그램 아이디를 자막 끝부분에 넣어줄 것임을 밝혔다.

그는 이 정보를 영어로도 포스팅하였으며, 제공된 재능기부 양식에는 각 에피소드의 길이가 대략 3~040분이며, 번역에는 대략 46시간이 소요될 것임이 명시되어 있다.

하지만 이러한 제안에 대해 일부 네티즌들은 비판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그들은 "이것이 공익 목적이 아닌 개인 브이로그 번역인데 왜 무료로 봉사해야 하는가" "팬의 마음을 이용해 노동을 착취하려는 시도라는" "연기와 광고도 재능기부로 하는가" "번역가의 노동 가치를 무시하지 말라" 등의 의견을 표현하였다.

 

“보답해드리고 싶어”…배우 김태리,여행 브이로그 도전한 이유

사진=유튜브사진=유튜브

지난 9일, 그녀의 소속사 매니지먼트mmm은 공식 유튜브 채널에 '거기가 여긴가 프롤로그 공개'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시했다.

영상에서 김태리는 "이것이 김태리의 브이로그 첫 번째 기록입니다. 여기는 우리 회사 내부입니다"라고 시작하며, 사무실에서 카메라 장비를 확인하고 자신의 차량에 장비를 설치하는 과정을 보여주었다. 그녀는 렌터카 사용법과 카메라를 조작하는 방법을 익혔다.

그녀는 "차에 짐을 싣고 있습니다. 캐리어와 카메라 가방 뿐입니다"라며 소속사 직원들에게 인사를 건네고 차에 탔다. 차에 탄 후에는 "정신이 없어서 출발 전에 차에서 숨을 고르고 출발하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라며 자신이 브이로그를 기획한 동기를 공개했다.

김태리는 "브이로그를 시작하게 된 이유는 '스물다섯 스물하나'에게 너무 많은 사랑을 받았고, 팬들에게 보답하고 싶었습니다"라며 "무엇을 담을지 고민하다가 일상을 넘어서 더 특별하고 의미 있는 것들을 담는 여행 브이로그를 시작하기로 결정했습니다"라고 밝혔다.

그녀는 "촬영지를 방문하는 것이 더 의미 있는 여행이 될 수 있을 것 같아서 첫 여행지로 '미스터 션샤인'의 촬영지인 안동을 선택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브이로그의 제목에 대해서는 팬들의 도움을 요청했지만, 결국 '스물다섯 스물하나'의 작가의 제안이 가장 마음에 들었다고 밝혔다.

 

알고 보니 김태호 PD 손길 거쳐 탄생한 김태리 브이로그

사진=MBC사진=MBC

무한도전 프로듀서 김태호가 배우 김태리의 '브이로그' 제작에 기여한 것으로 밝혀졌다. 김태리의 소속사 '매니지먼트 엠엠엠'이 15일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김태리의 최신 에피소드를 공개하면서, 영상의 끝에는 '김태리X김태호Xmmm'이라는 자막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대해 JTBC는 김태호 PD가 김태리의 브이로그 '거기가 여긴가' 제작에 참여했음을 확인하였다. 김태리가 주도하여 제작한 브이로그를 더욱 현실적이고 진정성 있는 방식으로 전달하고 싶었던 김태리의 소속사 대표는 이 부분에 대해 과거부터 친분이 있던 김태호 PD에게 의논하였고, 김태호 PD는 기꺼이 조언을 제공하며 제작 과정에 참여하였다고 밝혔다.

이 덕분에 김태리의 자연스러움과 상큼하고 밝은 매력이 더욱 도드라지는 재미있는 영상이 탄생하였다. 이 소식에 대해 네티즌들은 김태리와 김태호 PD의 '시너지'를 매우 즐겁게 받아들였으며, 두 사람의 조합을 환영하였다.

 

 

관련기사
0 Comments

>> 대출 가능한곳 (클릭)